미디어 속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


[연합뉴스] 경복궁 자미당은 어떤 곳이었을까…발굴 성과 영상으로 공개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심용환 역사작가와 함께 영상 제작


경복궁 자미당 전경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최근 경복궁 자미당(紫薇堂) 권역을 발굴 조사한 내용을 정리한 '경복궁 자미당 이야기' 영상을 17일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자미당은 세종 때 건립된 침소로, 고종시기에는 왕과 신하가 정사를 논하는 장소로 이용됐다.

경복궁 교태전과 자경전 사이에 있는 자미당 권역은 조선왕조실록 세종 31년(1449년) 7월 부분에 '세자의 거처를 논의'한 곳으로 처음 기록돼 있다.

연구소에 따르면 자미당은 임진왜란 당시 모두 불탔다가 1867년 현재 위치에 중건됐다.

이후 1873년과 1876년에도 화재로 타 1888년 재건됐지만,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건물은 훼철(毁撤·건물을 부수거나 걷어치움)됐다. 1929년에는 조선박람회장으로 쓰이면서 권역 일부가 훼손되기도 했다.

이번에 공개하는 영상은 작년 9월부터 올해 9월까지 약 1년간의 조사 결과를 다룬다.

대중 강연, 방송 등으로 잘 알려진 심용환 역사작가가 출연해 발굴 현장과 관련해 질문을 하면 질문하면 연구소 학예사 등이 답하는 형식이다. 영상에서는 조사를 통해 새로 밝혀진 조선 전기 건물터의 흔적과 조선 후기 자미당의 중건·재건 등 변화 과정을 짚으면서 특징을 설명할 예정이다.

자미당에서 다량 출토된 청기와의 의미도 짚어본다. '청와'(靑瓦)로 기록되기도 한 청기와는 청색이나 녹색 계열의 유약을 입힌 기와를 뜻한다.

영상은 국립문화재연구원 유튜브(https://youtu.be/4kcek6eo4tc)에서 볼 수 있다.


 경복궁 자미당에서 출토된 청기와 모습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사원문 : https://www.yna.co.kr/view/AKR20221116059400005?input=1195m

관련기사 

이데일리 :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731846632526376&mediaCodeNo=257&OutLnkChk=Y

뉴시스 : https://newsis.com/view/?id=NISX20221116_0002087761&cID=10701&pID=10700

뉴스저널리즘 : https://www.nget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12547

뉴스1 : https://www.news1.kr/articles/4866187

머니투데이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111614010229457

환경과조경 : https://www.lak.co.kr/news/boardview.php?id=14470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와 함께 하면
역사를 바라보는 눈이 달라집니다.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와 함께 하면

역사를 바라보는 눈이 달라집니다.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

서울시 강동구 명일로 171, 5층 2호(둔촌동)

TEL 02-6097-0106~8

FAX 02-6104-0106

Email syh@historynedu.kr


COPYRIGHT ©심용환역사N교육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

서울시 강동구 명일로 171, 5층 2호(둔촌동)

TEL 02-6097-0106~8    FAX 02-6104-0106    Email syh@historynedu.kr

COPYRIGHT ©심용환역사N교육연구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