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속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


[광주매일신문] 전남도립국악단, ‘국악으로 인문학하기 시즌2’ 17일부터 남도소리울림터

전남도립국악단, ‘국악으로 인문학하기 시즌2’ 17일부터 남도소리울림터

빛나는 지성 4인이 전하는 감동 이야기
김용택·김제동·김상욱·심용환
방송인부터 물리학자까지
국악 매개로 4인4색 토크콘서트

방송인 김제동
 역사학자 심용환
물리학자 김상욱
시인 김용택

일상을 리셋할 수 있는 용기와 결단, 결국 당신이 답이다!


전남도립국악단이 오는 17일부터 10월8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남도소리울림터 공연장(무안 남악)에서 국악으로 인문학하기 시즌2 ‘당신이 답이다’를 무대에 올린다.


2020년 첫 선을 보인 시즌1에 이어 올해 두 번째 기획인 ‘국악으로 인문학하기’ 프로젝트는 국악이라는 예술을 매개로 인간의 언어부터 문학, 역사, 과학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의 강연과 공연을 펼치는 토크 콘서트다.


‘당신이 답이다’란 타이틀로 돌아온 이번 공연에는 시인 김용택을 필두로 방송인 김제동, 물리학자 김상욱, 역사학자 심용환 등 각종 분야에서 맹활약 중인 인사들이 저마다의 이야깃거리로 관객을 찾는다.


첫 무대인 오는 17일에는 ‘섬진강 시인’으로 잘 알려진 시인 김용택이 ‘누구나 외딴섬이다 : 위안’이란 주제로 외로움에 대한 건강한 통찰을 전할 예정이다. 공연 프로그램으로는 판소리 합창 ‘범피중류’, 대금 독주곡 ‘누구나 외딴섬이다’, 타악 앙상블 ‘타인공감’이 준비돼 있다.


24일에는 유명 방송인 김제동이 ‘사람이 사람에게’란 주제로 인간의 가치와 본질에 대해 김제동만의 유쾌한 시각으로 강연을 진행한다. 국악 실내악 ‘미로’, 무용극 ‘봄날’, 앉은반 사물놀이 공연이 잇따라 펼쳐진다.


이어 ‘알쓸신잡’, ‘어쩌다 어른’ 등 최근 방송에서 종횡무진하고 있는 물리학자 김상욱이 10월1일 ‘골디락스 : 사람이 아름다워 보이는 간격’을 주제로 지구온난화 위기에 맞닥뜨린 사람과 자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날 공연으로는 거문고 독주곡 ‘별바라기’, 국악관현악 ‘룡강기나리’, 관현악 합창 ‘오래된 미래’, 설장구 협주곡 ‘마침내 바다’를 선사한다.


10월8일에는 ‘선을 넘는 녀석들’, ‘역사저널 그날’ 등 여러 방송에서 활약 중인 유명 역사학자 심용환이 ‘기억되지 못하는 운명들의 기억’이란 주제로 여순사건에 대한 심도 깊은 역사 이야기를 다룬다. 무용극 ‘기억의 자살, 희망의 부활’, 전남도립국악단의 ‘눈물꽃’, 해금 독주곡 ‘다랑쉬’, 타악 앙상블 ‘도당’ 무대가 이어진다.


이번 공연을 총기획한 류형선 예술감독은 “대숲을 거쳐온 맑은 바람 같은 음악들과 이 시대의 빛나는 지성 4인이 전하는 감동을 함께 조우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악으로 인문학하기 시즌2 ‘당신이 답이다’ 예매는 전화 또는 온라인 예매 사이트 티켓링크를 통해 가능하다.


▲일반 1만원 ▲대학생, 전남도민, 군·경·소방 공무원, 단체(10인 이상) 7천원 ▲학생, 유료회원(남도 2매·풍류 4매) 5천원 ▲65세 이상 노인·문화누리카드 소지자(본인), 국가유공자·장애인(동반 1인) 무료


/최명진 기자


기사원문 : http://www.kjdaily.com/article.php?aid=1663237509584070006


관련기사 

전남일보 : https://www.jnilbo.com/view/media/view?code=2022090513514882881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와 함께 하면
역사를 바라보는 눈이 달라집니다.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와 함께 하면

역사를 바라보는 눈이 달라집니다.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

서울시 강동구 명일로 171, 5층 2호(둔촌동)

TEL 02-6097-0106~8

FAX 02-6104-0106

Email syh@historynedu.kr


COPYRIGHT ©심용환역사N교육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

서울시 강동구 명일로 171, 5층 2호(둔촌동)

TEL 02-6097-0106~8    FAX 02-6104-0106    Email syh@historynedu.kr

COPYRIGHT ©심용환역사N교육연구소 ALL RIGHTS RESERVED.